고려대, '초융합 건설 포렌식 연구센터' 

개소식 열려



사진 왼쪽 5번째부터 이종섭 초융합 건설 포렌식 연구센터장(건축사회환경공학부 교수), 정진택 고려대 총장, 오승탁 한국연구재단 공학단장 등이 개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 왼쪽 5번째부터 이종섭 초융합 건설 포렌식 연구센터장(건축사회환경공학부 교수), 정진택 고려대 총장, 오승탁 한국연구재단 공학단장 등이 개소식에서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재난·재해를 대비해 상·하부 및 물환경 인프라 전체를 아우르는 '초융합 건설 포렌식 연구센터'가 출발했다.

고려대(총장 정진택)는 한국연구재단과 함께 12일 고려대 미래융합기술관에서 '초융합 건설 포렌식 연구센터' 출범식을 개최했다. 출범식에는 정진택 고려대 총장, 오승탁 한국연구재단 공학단장과 센터 참여 대학 및 기업·연구원 등 관계자 40여명이 참석했다.

고려대는 올해 6월, 과학기술정보통신부가 지원하는 기초연구사업분야 선도연구센터(ERC)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 연구센터는 △4차 산업기술을 활용해 인프라 관련 재난예측을 위한 사전탐지 △정밀진단에 의한 사후 감식, 재난 재현 및 역추적 기술 △재발방지를 위한 대책 및 보강기술과 인프라의 성능향상 기술 △재난안전관리 및 인프라의 녹색화를 달성한다.

초융합 건설 포렌식 연구센터장 이종섭 교수는 “초융합 건설 포렌식 기술개발은 미래 인프라 관리 원천기술 확보라는 측면에서 필수적이며 디지털 뉴딜, 저탄소 정책을 통한 에너지기후변화 대응, 도서공간 인프라 녹색전환과 같은 그린뉴딜 정책과 맥락을 같이 한다”면서 “체계적인 연구수행을 토대로 재난재해 극복 분야에서 최고 수준의 연구원들을 배출해 내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기대했다.

연구센터는 고려대 외에도 서울대, 연세대, 경북대가 공동연구기관으로 참여한다.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국토안전관리원 등의 국내 유수기관, 기업과 업무협약을 체결해 기술분야 실용화 및 사업화를 추진한다.

 ETNEWS 김명희기자 noprint@etnews.com

출처: https://www.etnews.com/20211112000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