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억 투입, 스트레처블 국책 과제, 고려대-LG디스플레이 컨소시엄 선정돼

고품격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위한 백플레인과 발광화소용 소자 등 미래 원천기술 개발

 





과학기술대학 디스플레이·반도체물리학부 홍문표 교수가 이끄는 본교 디스플레이·반도체물리학부 연구팀이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연구사업단(Stretchable Display Research Center)’을 구성해 ‘20% 이상의 신축성을 가지는 고품격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를 위한 백플레인과 발광 화소용 소재, 소자 그리고 공정의 원천기술 개발 과제’를 수행한다.

 

이번 연구는 2020년까지 4년간 총 140억 원(정부지원금 125억 원)의 예산이 투입돼 추진되며, 주관 기관인 본교를 포함해 LG디스플레이, 한국기계연구원, 재료연구소, 서울대, 포항공대, 한양대, 성균관대, 경희대, 동국대, 광주과기원, 한국항공대, 호서대, 그라핀스퀘어 등의 국내 14개 기관과 독일의 프라운호퍼 연구소, 미국의 노스웨스턴대학(John Rogers 교수팀) 등 국외 2개 기관이 각각의 역할을 분담해 참여한다.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란 한국이 세계 시장에서 절대 경쟁력을 구축한 대면적 플렉서블 투명 OLED 기술의 차세대 완성형 기술이다. 이는 웨어러블 기기부터 자율주행 자동차 및 실내외 부착형 디스플레이 그리고 여러 번 접어서 휴대가 가능한 대면적 디스플레이까지, 새로운 시장 창출이 무한한 ‘꿈의 디스플레이 기술’로 인식됐다. 하지만 지금까지 개발되어 발표된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관련 기술들은 아직 양산 공정에 적용하기 어려운 기술들이거나, 5% 남짓 정도의 연신율에 반복 스트레칭이 제한된 횟수에 머물러 있다.

 

사업단은 과제 추진을 통해서 면적 기준 단축 방향으로 20% 이상, 양축 방향으로도 30% 이상 스트레칭이 가능하고, 최소 1만 회 이상 스트레칭을 반복해도 화질 저하가 없는 고품격 디스플레이를 위한 원천기술 개발에 착수한다.

 

홍문표 교수는 “이번 연구 사업을 통해 스트레처블 디스플레이 등 차세대 플렉서블 디스플레이 기술 분야에서 중국, 일본 등 경쟁국들의 추격이 어려운 수준의 기술 장벽을 구축해 이미 시작된 제4차 산업혁명 준비에 초석을 다지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출처 :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