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교 교수 3인, 2020년 대한신경정신의학회 학술상 휩쓸어
이헌정-김용구-허지원 교수, 각각 PI AWARD-선도연구자상-중앙정신의학 영문논문상

 

 

 

본교 교원 3인 수상

▲왼쪽부터 이헌정 정신건강의학교실 교수, 김용구 정신건강의학교실 교수, 허지원 심리학과 교수

 


 


고려대 교수진들이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서 탁월한 연구성과와 업적을 쌓은 연구자에게 수상하는 학술상을 연달아 수상해 화제다.

 

▲이헌정 정신건강의학교실 교수(PI AWARD) ▲김용구 정신건강의학교실 교수(선도연구자상) ▲허지원 심리학과 조교수(중앙정신의학 영문논문상) 3인은 7월 9일과 10일 양일에 걸쳐 서울 그랜드힐튼호텔에서 열린 대한신경정신의학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했다.

 

웨어러블 디바이스와 스마트폰을 이용해 우울증·조울증 관련 증상을 예측하고 다수의 논문을 국내·외 학술지에 게재하는 등 뛰어난 연구개발 실적을 보이며 올해 6월 제5회 고려대 석탑연구상을 수상했던 이헌정 교수는 정신과학회 영문잡지 ‘Psychiatry Investigation’가 국제전문학술지(SCIE, Pubmed, SSCI)로 도약하는데 헌신하고 기여한 공로를 인정받아 PI AWARD를 수상하는 영광을 안았다. 2018~2019년 편집위원장을 역임하기도 했다. 이헌정 교수는 이번 수상 외에도 2012년 해당 학술대회에서 제16회 폴 얀센박사 조현병 연구 학술상을, 2011년 대한수면의학회에서 학술상을 수상한 바 있다.


김용구 교수는 장내세균총(microbiome) 매개 자가면역에 대한 연구를 진행하여 국제전문학술지인 Current opinion in pharmacology에 발표하는 등 작년 한 해 최대 피인용횟수를 기록하여 신경정신의학 분야에서의 탁월한 연구 업적을 드러내어 이에 선도연구자상을 수상했다.


어플리케이션 및 VR(가상현실) 기반 심리치료 프로그램을 개발 및 검증하는 연구과제를 진행 중인 허지원 교수는 자살 의도가 없는 자해를 평가하는 설문지를 개발 및 검증한 논문의 책임저자로, 작년 'Psychiatry Investigation'에 게재된 논문 중 피인용지수가 가장 높은 것으로 기록되어 중앙정신의학 영문논문상을 수상했다. 허지원 교수는 2016년 대한뇌기능매핑학회의 젊은 연구자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커뮤니케이션팀 서민경(smk920@korea.ac.kr)